[릴레이] 독서란 [약] 이다.

Story 2009.06.19 01:13

1년 만에 블로깅을 다시 시작한다고 글을 올렸더니, mindfree 님께서 독서론 릴레이에 참여를 시켜주셨네요.
 
1년 만의 첫 포스팅이 독서론 릴레이 포스팅이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, 좋은 릴레이에 참여를 시켜 주셔서 감사 드립니다. ^^
 
제가 생각하는 독서란 약과 같습니다.
약에는 여러 종류가 있지요.
아플 때 먹는 약, 피로 회복제, 건강 보충제, 비상약 등등...

제게 독서는 마치 약과도 같습니다.
상처 났을 때 독서를 통해 마음의 상처를 치료 받기도 하고 때로는 지적 즐거움을 통해 피로가 풀리기도 하고, 또 때로는 살아가는 지혜를 쌓도록 도와주는 비상약과 같은 존재이지요.
 
아. 그러고 보니 어쩔 때는 삐친 여자친구와도 같네요. ^^
책에 욕심이 많아서 마음에 드는 책이 있으면 무조건 사는 버릇이 있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방치해 둔 책들을 보면 여자친구가 삐쳐서 저를 홀겨보는 듯한 느낌을 받거든요. ^^
 
항상 책에게는 고마움을 갖고 있답니다.
제가 몰랐던 것들을 늘 가르쳐 주며, 제 시행착오를 아주 조용하게 타일러 주거든요. 음.. 이렇게 보면 마음씨 좋은 인생 선배? ^^
 
독서란 무엇일까를 생각하다 보니 소중한 책들에게 지금보다 더 잘해줘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. ^^


이 릴레이는 Inuit님으로부터 시작되었고, mindfree님으로부터 전달받았습니다.
 
> 릴레이 규칙

1. 독서란 [ ]다. 의 빈 칸을 채우고 보충 자료를 제공한다.
2. 앞선 릴레이 주자의 족보를 건다.
3. 족보를 이어갈 주자 두 명을 지정한다.
4. 6월 20일이 지나면 이 릴레이는 무효.
(자세한 규칙 참조: http://inuit.co.kr/1712)

> 앞선 릴레이 주자

-Inuit님 (독서란 자가교육이다)
-buckshot님 (독서는 월아이다)
-고무풍선기린님 (독서란 소통이다)
-mahabanya님 (독서란 변화다)
-어찌할가님 (독서란 습관이다)
-김젼님 (독서란 심심풀이 호두다)
-엘군님 (독서란 삶의 기반이다)
-무님 (독서란 지식이다)
-okgosu님 (독서란 지식섭식이다)
-hyomini님 (독서란 현실 도피다)
-Raylene님 (독서란 머리/마음용 화장품이다)
-하느니삽형님 (독서란 운동이다)
-foog님 (독서란 삶이다)
-펄님 (독서란 짝사랑이다)
-mepay님 (독서란 연산작용이다)
-ego+ing님 (독서란 되새김질이다)
-어슬렁님 (독서란 스스로 번식하는 생물체이다)
-mindfree님 (독서란 전등 켜기다)

> 다음 주자
오늘이 릴레이 마지막 날이네요. 마지막 날이다 보니 아무래도 대부분 릴레이에 참여하셨을 듯 합니다.
5throck님j준님께 바톤을 넘겨 봅니다.

Trackback 4 : Comment

의연하게

Story 2008.06.24 20:27

네가 옳다면 화낼 필요가 없고, 네가 틀렸다면 화낼 자격이 없다.

-       마하트마 간디

 

화를 내는 이유는 의연하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.

 

부화뇌동하지 않고, 일희일비 하지 않는 의연함을 갖추었을 때,

부질없이 화를 내는 일이 없어질 것입니다.

 

좀 더 의연하게.. 좀 더 의연하게..

Trackback 0 : Comment

뉴타운, 또 하나의 코미디

Story 2008.04.15 01:18

요즘 과거 어느 때 보다 웃긴 코미디들을 보는 심정으로 정치를 바라보는데,

뉴타운 관련해서 오늘 또 하나 터졌네요.

 

다”

 

뉴타운이라는 사탕으로 표를 얻어낸 사람들이나,

그 사탕발림에 넘어가 표를 준 사람들이나,

모두 똑같습니다. 또옥~ 같습니다.

 

사회 감시 기능으로써의 기능을 져버리고,

의제 설정 기능을 이용해 자신들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던 미디어나,

그 미디어에 휘둘린 사람들이나,

모두 똑같습니다. 또옥~ 같습니다.

 

뉴타운으로 모든 집값이 올라봤자, 돌아오는 것은 부가 아닌 또 다른 빈곤이라는 걸 생각하지 못하고 그저 집값만 뛰기를 바랬던 서울 시민 스스로 당한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.


그저 안타까울 뿐입니다.

 

Trackback 0 : Comment

아~대한민국

Story 2008.04.11 00:10

~~ 대한민국

 

이번 선거를 지켜보며 나오는 말은 이것밖에 없네요.

 

지난 정부에 대해 아무리 실망감이 컸다 하더라도, 이런 결과가 나오다니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네요.


아. 전 통합민주당을 지지하는 사람이 아닙니다.
우리나라는 편가르기가 너무 심해서 이런 글쓰면 너 통합민주당이지? 이러는 사람들이 꼭 있어서.
 

이번 선거 결과를 모두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.

한나라당에도 통합민주당에도 좋은 사람들이 눈에 띄고,
이번 당선자들 중에 노선만 다를 뿐 좋은 사람이라고 판단되는 사람들도 있는 것이 사실이니까요.

 

다만, 과거 정부에 대한 실망감이 인기성 공약에 넘어가고 후보의 도덕성을 판단하지 않는 방향으로 흘러간 듯한 느낌을 받아 너무 안타까울 뿐이죠.

 

할 말도, 하고 싶은 말도 별로 없네요.

 

그저 결과가 어떻든 대한민국의 정치가 발전해 나가는 하나의 과정이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.


 

Trackback 2 : Comment

블로깅 한 박자 쉬는 중

Story 2008.04.01 20:20

약 한 달째 블로깅 한 박자 쉬어가기를 하고 있습니다.

 

그간 CC 컨퍼런스 준비와 새로운 관심사들, 그리고 프로젝트 진행 등 정신 없이 지내다 보니, 블로깅을 조금 쉬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. 하얗게 타오른 일도 있고... 사실 많은 글을 쓰지는 않지만 쉬어가기를 했답니다. ^^

 

한 달에 최소 4편 쓰기가 나름의 원칙이기에 부담은 없었지만, 그래도 정이 들었는지 어떤 생각이 들 때면 이렇게 글을 써야지 라는 생각은 항상 들더라고요. ^^

 

4월도 시작됐고 해서 포스팅을 합니다.

썰렁하죠? 그래서, 노래 한 곡 띄웁니다. ^^

 

5년 전부터인가 지금껏 제 휴대폰 컬러링을 지키고 있는 노래입니다.

The Carpenters - Top Of The World ^^

제가 좋아하는 형님이 한 분 있는데, 매번 술먹고 헤어지고 나면 이 노래를 듣기 위해 제게 전화를 한답니다. ^^
혹시 이 노래 좋아하시나요? ^^

 

모두들 행복하세요~

고맙습니다. ^^

 

Trackback 0 : Comment